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스안전공사 "사회공헌자금 부정 사용 추호도 없다"

기사승인 2019.09.11  16:35:1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

한국가스안전공사는 11일 김형근 사장이 사회공헌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 자금은 지역사회 발전·상생을 위한 책무이며, 부정 사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경찰이 김 사장을 사회공헌 예산 배임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며 "정당한 행위였고, 개인적인 부정 사용은 추호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사의 지역공헌 사업은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 및 민간단체의 공익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문화예술·복지·시민단체 등의 활동을 후원한 것"이라며 "이는 공사가 지방이전 지역인 충북지역의 발전과 상생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는 또 "공공기관으로서 당연한 책무인 사회공헌사업이 왜 범죄행위이며, 왜 배임이냐"며 "예산집행과 관련한 개인적인 부정 사용은 추호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9개월 간의 경찰 조사로 인해 공사의 주요 업무인 국가 가스안전 관리 수행업무에 큰 지장을 초래한 만큼 향후 관련기관의 신속하고도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경찰청은 지난 9일 김 사장과 직원 6명을 사회공헌자금 중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르게 후원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상연 syp2035@hanmail.net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