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 기업 체감경기 전망 부정적

기사승인 2019.10.09  14:19:56

공유
default_news_ad1

올 4분기 기업체감경기가 2분기 연속 하락하며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부정적으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상공회의소가 지난 9월 16일부터 9월 27일까지 충북도내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종합 전망치는 전 분기 대비 4포인트 하락한 ‘72’로 집계됐다.

기업경기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보다 다음 분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청주상공회의소는 “지난 분기 76으로 전분기 대비 21포인트 급락했던 경기전망지수 하락세가 진정은 됐지만 여전히 악화전망이 우세한 편”이라며, “기업을 둘러싼 현실적이고 구조적인 문제들이 기업들의 체감경기를 계속해서 떨어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9)이 중소기업(73)보다 더 낮게 나타났으며, 형태별로는 수출기업(66)이 내수기업(73)보다 더 낮게 조사됐다.

2019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정부전망치 2.4~2.5%보다 낮다는(44.1%)’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2% 이하(36.8%)’, ‘정부전망치 수준(17.1%)’, ‘정부전망치 상회(1.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영업이익(실적)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과반수 이상이 ‘목표치 미달(68.0%)’를 꼽았으며, 그 이유로는 ‘내수시장 둔화(83.7)’가 가장 많았고 이어 ‘고용환경변화(41.3%)’, ‘중 경제둔화(20.2%)’, ‘보호무역주의(1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작년과 비교한 올해 투자 추이는 ‘불변(60.8%)’, ‘악화(28.8%)’, ‘호전(10.4%)’ 등의 순이었으며, 악화를 응답한 기업들은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79.1%)’,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9.3%)’ 등을 그 이유로 답했다.

경제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정책과제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52.0%)’이 가장 많았으며, ‘파격적 규제개혁(30.7%)’, ‘자금조달 유연화(12.0%)’, ‘R&D인력 지원 강화(5.3%)’ 등의 그 뒤를 이었다.

최상천 청주상의 사업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면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2분기 연속 BSI전망치 낙폭이 더 컸다”고 지적하며, “내수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투자심리와 가계의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신시장 개척, 수출선 다변화 등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에도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